top of page

씨바이오멕스-트리오어, 차세대 PDC 신약 개발 계약

[팜뉴스=이권구 기자] 펩타이드 신약 개발 전문기업 씨바이오멕스(대표 차준회)와 신규 항체약물복합체 혁신기업 트리오어(대표 우성호)가 30일 양사 고유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차세대 PDC 신약을 개발하는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계약에 따라 씨바이오멕스의 화학 기반 펩타이드 디스커버리 플랫폼 기술 'CUSTM'과 트리오어가 자체 개발한 링커-톡신 플랫폼 기술 'SIGT'를 활용해, 2개 항암 타깃에 대해 PDC 후보물질을 발굴할 계획이다. 현재 양사 플랫폼 기술에 대한 초기 검증이 완료돼 신속하게 연구개발을 진행, 2년 이내 후보물질 확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트리오어 링커-톡신 기술은 혈중에서 매우 안정하며, 특정 환경에서만 약물을 방출하는 안전한 구조로 다양한 치료제 약효 및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혁신적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양사는, CUSTM을 통해 발굴하고 In-vivo 모델에서 높은 결합력과 선택성을 입증한 두 타깃 펩타이드에 대해, 트리오어 링커-톡신 기술을 적용해 글로벌 경쟁력과 시장성을 동시에 갖춘 PDC를 개발할 예정이다.


씨바이오멕스 차준회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으로 당사는 연구 영역을 기존 펩타이드 기반 방사성치료제에서 약물결합체까지 확장하게 됐다. 양사 전문성과 열정을 기반으로 탁월한 PDC를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리오어 우성호 대표이사는 “이번 연구협약으로 씨바이오멕스의 펩타이드 분야 전문 역량과 당사 기술이 결합된 안전하고 효능이 우수한 PDC 개발을 기대하고 있으며, 새로운 치료제가 신속하게 개발될 수 있도록 양사간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 팜뉴스(http://www.pharmnews.com)

コメント


bottom of page